▒ 부평문고 ▒
즐겨찾기추가 | 시작페이지로 | 관리자


> 베스트셀러
 
작성일 : 22-08-20 11:12
 하얼빈
김훈
문학동네
2022.08.03
16,000

쇠가 이 세상에 길을 내고 있습니다. 길이 열리면 이 세계는 그 길 위로 계속해서 움직입니다. 한번 길을 내면, 길이 또 길을 만들어내서 누구도 길을 거역하지 못합니다. 힘이 길을 만들고 길은 힘을 만드는 것입니다.(40쪽)



어둠 속에서 잠을 청하는 밤에, 안중근은 이토의 육신에 목숨이 붙어서 작동하고 있는 사태를 견딜 수 없어하는 자신의 마음이 견디기 힘들었다. 이토의 목숨을 죽여서 없앤다기보다는, 이토가 살아서 이 세상을 휘젓고 돌아다니지 않도록 이토의 존재를 소거하는 것이 자신의 마음이 가리키는 바라고 안중근은 생각했다.(88~89쪽)



우덕순이 말했다.

-이토가 온다는 얘기냐?

-그렇다. 하얼빈으로 온다.

-온다고?

항구 앞 루스키섬의 등대 불빛이 어둠을 휘저었다. 불빛은 술집 안까지 들어왔다. 불빛이 스칠 때 우덕순의 얼굴은 벌겋게 달아올랐다.(104쪽)
..
..
..

 
   
 

상호 : 부평문고 | 대표 : 장덕훈 | 사업자등록번호 : 122-81-48472 | E_mail : moongo77@daum.net
주소 :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1동549-5 금남빌딩 지하1층 | TEL : 032-529-0077 | FAX : 032-529-0059
Copyright ⓒ 부평문고 All right reserved.